사람의 피부에서 분비되는 땀에는 두 가지 종류가 있습니다. 주로 겨드랑이에 위치한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되어 세균에 의해 분해되어 독특한 악취를 내는 아포크린 땀과 손바닥, 발바닥, 몸통 등의 전신에 위치한 에크린 땀샘에서 만들어지는, 보통의 땀, 즉 에크린 땀이 있습니다. 에크린 땀은 주로 체온조절과 노폐물 배출, 피부의 윤활 작용을 담당하는 역할을 합니다.

액취증이 생기는 이유는 겨드랑이 땀샘의 일종인 아포크린 땀샘에서 분비된 땀 때문에 생깁니다. 분비 당시에는 무균성이고 냄새도 없지만 분비된 후에 세균에 의해 분해되어 지방산과 암모니아가 되어 이것 때문에 특징적인 강한 냄새를 풍기게 되는 것으로 "암내"라고도 합니다.

다한증은 말 그대로 비정상적으로 땀을 많이 흘리는 질환으로 앞서 말한 두 가지의 땀샘 중 에크린 땀샘의 활동이 증가되어 나타납니다. 다한증의 기준은 상당히 주관적이나 땀의 양이 일상생활에 불편을 초래할 정도로 많다면 치료가 필요합니다.